인도에서 비롯된 것으로, 수주(數珠) ·주수(珠數) ·송주(誦珠)라고도 하는데, 산스크리트의 파사카말라(P怖sakam怖l怖:鉢塞莫)의 의역이다. 불 ·보살에게 예배할 때 손목에 걸거나 손으로 돌리기도 하며 또 염불하는 횟수를 세는 데 쓰기도 한다. 원래는 염주나무(보리수) 열매를 잘 골라 108개를 꿰어 만들었는데, 지금은 수정(水晶) 기타 귀한 재료로 만들기도 한다. 108개를 꿰는 이유는 ‘108 번뇌(煩惱)’를 뜻하는 것으로, 이것을 하나씩 손가락 끝으로 넘기며 염불을 하면 인간의 번뇌를 하나씩 소멸시킨다는 생각에서 나온 것이다. 한편 그 절반인 54개로 된 것은 보살수행의 계위(階位)인 4선근(善根) ·10신(身) ·10주(住) ·10행(行) ·10회향(廻向) ·10지(地)를 나타낸 것이며, 다시 그 절반 27개로 된 것은 소승(小乘)의 27현성(賢聖)을 나타내는 것이다.
박달나무로 만든 구슬이라는 뜻으로, 불교의 염주(念珠)나 가톨릭에서 사용하는 묵주(默珠)와 같은 기능을 한다. 366개의 구슬을 꿴 대단주, 216개를 꿴 중단주, 72개를 꿴 소단주가 있는데, 근래에는 36개, 12개로 된 것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이 단주의 구슬의 갯수는, 대종교의 가장 중요한 경전인 《삼일신고(三一神誥)》의 진리훈(眞理訓)과, 이를 풀이해 놓은 《회삼경(會三經)》 속의 삼회편(三會篇)에 근거한 것으로서, ‘○성(性)’‘□명(命)’‘△정(精)’의 삼묘(三妙)의 상징수이다. 거기에 따르면 ○·□·△의 세 가지 모양은 삼라만상(森羅萬象), 즉 만물의 근원이며 수의 상징이기도 하다.
[ 염주와 단주 | 우리나라 절 | 우리나라 스님 | 석가모니 | 절에서의 예절 | 불교 이야기 | 단청이야기 ]
| 처음으로
안녕하세요
Icok, kim 』입니다.

저의 포트폴리오 첫 작품 입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사랑 부탁 드리며, 잘못된 점이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 메일 ]로 많은 메일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저의 '좌우명' 입니다.

인생에 있어서 나도 최선을 다한 순간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 주자

- SBS '공룡선생' 의 대사 -


CopyRight ⓟ 2011 ZanyClubhttp://www.zanyclub.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