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하는 법|향 올리는 법|촛불 켜는 법
절에서의 예절
 불자가 삼보께 올리는 절은 오체투지(五體投地)의 큰 절을 원칙으로 한다. 이것은 몸의 다섯 부분을 땅에 닿도록 납작하게 엎드려 절하는 예법으로 유래된 것이다.
 인도의 예법은 접족례(接足禮)라 하여 온 몸을 땅에 던져 절을 하면서 공경하는 이의 발을 두 손으로 떠받들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삼보께 올리는 오체투지의 큰절은 우리 재례 예법인 큰절의 유형을 그대로 유지하되 반드시 몸의 다섯 부분이 땅에 닿아야 한다. 이때 오체(五體)라 할 수 있는 몸의 다섯 부분은 다음과 같다.
 <양 팔꿈치, 양 무릅, 이마>
 이 오체투지의 예는 자신을 무한히 낮추면서 상대방에게 최대의 존경을 표하는 몸의 동작으로서 가장 경건한 예법이다. 진정한 예배는 마음속의 교만함이 없어야 하는데 이 오체투지의 예는 교만과거만을 떨쳐버리는 행동 예법이라 할 수 있다.
 오체투지의 큰절을 할 때에 두 팔꿈치와 두 무릎은 특별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더라도 동작의 절차상 땅에 닿는 것이 비교적 수월하나, 이마는 몸을 깊이 숙여야 하고 또 의도적으로 땅에 대려는 시도가 없이는 잘 닿지 않는 경우가 있으므로 반드시 이마가 땅에 닿도록 절을 하여야 한다.
 큰절하는 동작을 순서대로 구분하면 합장한 차려 자세를 준비자세로 하여, a. 무릎을 끊는 동작 b. 오른손부터 땅을 짚는 동작 c.왼손과 이마를 땅에 대는 동작 d. 손바닥을 위로하여 부처님을 받드는 동작 e. 애경의 아쉬움과 고두배의 동작으로 나누어 진다.
 1.합장을 한 채로 부처님 앞까지 가서 먼저 향을 한 개 들어서 향로 위에 뉘여 놓아 불을 붙이고 성냥은 탁자에 가지런히 놓는다.
 2.불이 붙은 향은 오른손으로 쥐고 왼손으로 오른손을 받쳐 이마 위까지 약간 올렸다가 가슴 높이로 내린 뒤 공손하게 향을 향로의 가운데에 똑바로 꽂아야 한다.
 3.향을 꽂은 다음 합장한 채로 한걸음 뒤로 또는 옆으로 물러서서 반배를 한다.
 4.합장하고 반배를 한 다음 그 자세로 몇 발자국 뒤로 물러서서 뒤로 돌아 제자리로 돌아온다.
 1.촛불을 켤 때는 부처님 앞까지 가서 반배하고 초를 먼저 촛대에 꽂아야 한.
 2.꽃은 초가 반듯하게 서 있나 확인한다.
 3.법당에 들어갔을 때 이미 촛불이 켜져 있으면 새 초를 갈아 끼우지 않는다.
 4.법당을 나올 때는 촛불을 꺼야 하는데 법우 중 제일 늦게 나오는 법우가 끄고 나와야 한다. 그러나 법우가 기도를 하고 잇거나 남아 있는 사람이 잇을 경우에는 촛불을 꺼서는 안된다.
 5.촛불은 입김으로 훅 하고 불어서 끄면 안된다. 자칫 불어서 끄게 되면 불상에 침이 튀어가거나 그을음의 해를 입게될 우려가 있으며, 또한 결코 단정한 모습이 아니기 때문이다.
 6.촛불은 촛불 끄는 집게를 사용하도록 한다. 끌 때는 촛농이 흐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혹 끄는 집게가 없을 경우 촛불 뒤로 손을 가리고 조용히 불어서 끄도록 한다.
 7.전에는 손바람을 일으켜서 끄는 방법을 취했으나 잘못해서 초를 건드리게 되면 촛농이 떨어져 주위를 더럽히므로 이 방법은 자제하도록 해야 하겠다.
[ 염주와 단주 | 우리나라 절 | 우리나라 스님 | 석가모니 | 절에서의 예절 | 불교 이야기 | 단청이야기 ]
| 처음으로
안녕하세요
Icok, kim 』입니다.

저의 포트폴리오 첫 작품 입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사랑 부탁 드리며, 잘못된 점이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 메일 ]로 많은 메일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저의 '좌우명' 입니다.

인생에 있어서 나도 최선을 다한 순간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 주자

- SBS '공룡선생' 의 대사 -


CopyRight ⓟ 2011 ZanyClubhttp://www.zanyclub.co.kr
All Right Reserved.